정종 이방과

정종(定宗, 1357년 ~ 1419년, 재위: 1398년 ~ 1400년)은 조선의 제2대 임금이다. 휘는 경(曔)(초명 방과(芳果)), 자는 광원(光遠). 사후 시호가 없이 조선 중후기까지 명나라가 내려준 시호인 공정왕(恭靖王)으로 불리다가 숙종 때 정식으로 묘호와 시호를 올려 정종공정의문장무온인순효대왕(定宗恭靖懿文莊武溫仁順孝大王)이다. 태조와 신의왕후의 둘째 아들이다.


생애

1357년 음력 7월 1일에 태조와 신의왕후 사이에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성품이 온화하고 용맹하고 지략이 뛰어나 고려 말기에 아버지를 따라 여러 전쟁터에 참여하여 많은 공적을 세웠다. 아버지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자 이방과는 영안대군으로 책봉되었다가 1398년 음력 8월에 동생 정안대군 이방원이 제1차 왕자의 난을 일으켜 왕세자로 책봉되었다. 본래 왕위에 뜻이 없었던 이방과는 왕세자가 되기를 극구 사양하였지만, 태조의 맏아들이자 형 진안대군 이방우는 이미 죽었던 데다가, 그 당시 나라의 권력을 장악하고 있던 동생 이방원의 강요로 어쩔 수 없이 왕세자에 올랐다가 1개월 뒤인 1398년 음력 9월에 태조의 양위로 조선의 임금이 되었다. 정종은 2년의 재위 기간 동안 동생인 이방원의 영향력 아래에 있었다. 이방원의 뜻에 따라 권력가들이 거느리고 있던 사병들을 해체하고 군사권을 국가의 최고 군사기관인 의흥삼군부(義興三軍府)로 집중시켰다.

정종은 서울의 운기가 나빠 왕자의 난이 일어났다는 이유를 들어 수도를 서울에서 다시 개경으로 옮겼다. 그러나 다음 해인 1400년 제2차 왕자의 난이 일어나자 이방원을 왕세자[1]로 책봉하고 9개월 뒤인 음력 11월 13일에 왕세자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상왕으로 물러났다. 정종으로서는 권력의 중심인 왕위에서 물러나는 것만이 목숨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었기 때문이다. 상왕으로 물러난 정종은 인덕궁에서 격구나 사냥, 온천, 연회 등의 오락으로 유유자적한 생활을 보내다가 세종 1년인 1419년 음력 9월 26일에 63살의 나이에 승하하였다. 능은 개경에 있는 후릉(厚陵)이다.

2년 동안의 짧은 치세에 거의 실권이 없었기 때문에 조선에서는 정종을 과도기 집권자로 여기고 묘호도 올리지 않고 ‘공정대왕’(恭靖大王)으로 불렀으나, 262년이 지난 1681년(숙종 7년) 음력 12월에 이르러서야 정종이란 묘호를 받게 되었다.


가족 관계

  • 부 : 제1대 왕 태조
  • 모 : 신의고황후 한씨
  • 왕비 : 정안왕후 김씨(定安王后 金氏)
  • 후궁 : 성빈 지씨(誠嬪 池氏)
    덕천군 후생(德泉君 厚生)
    도평군 말생(桃平君 末生)
  • 후궁 : 숙의 지씨(淑儀 池氏)
    의평군 원생(義平君 元生)
    선성군 무생(宣城君 茂生)
    임성군 호생(任城君 好生)
    함양옹주(咸陽翁主), 하가 지돈녕 박갱(知敦寧 朴賡)
  • 후궁 : 숙의 기씨(淑儀 奇氏)
    순평군 군생(順平君 羣生)
    금평군 의생(錦平君 義生)
    정석군 융생(貞石君 隆生)
    무림군 선생(茂林君 善生)
    숙신옹주(淑愼翁主), 하가 판돈녕 김세민(判敦寧 金世敏)
    덕천옹주(德川翁主), 하가 행부사 변상복(行府使 邊尙服)
    고성옹주(高城翁主), 하가 지중추 김한(知中樞 金澣)
    상원옹주(祥原翁主), 하가 행사직 조효산(行司直 趙孝山)
    전산옹주(全山翁主), 하가 행사직 이희종(行司直 李希宗)
  • 후궁 : 숙의 문씨(淑儀 文氏)
    종의군 귀생(從義君 貴生)
  • 후궁 : 숙의 이씨(淑儀 李氏)
    진남군 종생(鎭南君 終生)
  • 후궁 : 숙의 윤씨(淑儀 尹氏)
    수도군 덕생(守道君 德生)
    임언군 녹생(林堰君 祿生)
    석보군 복생(石保君 福生)
    장천군 보생(長川君 普生)
    인천옹주(仁川翁主), 하가 행부사 이관식(行府使 李寬植)
    함안옹주(咸安翁主), 하가 부지돈녕 이항신(副知敦寧 李恒信)
  • 후궁 : 가의궁주 유씨(嘉懿宮主 柳氏)
    불노(佛奴)
  • 후궁 : 시비 기매(侍婢 其每)
    지운(志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