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태종(太宗, 1367년 음력 5월 16일 ~ 1422년 음력 5월 10일, 재위 1400년 ~ 1418년)은 고려, 조선의 문신이자 조선의 제3대 임금이다. 휘는 방원(芳遠), 자는 유덕(遺德)이다. 왕자 때 받은 군호는 정안군(靖安君), 정안대군(靖安大君)이고, 사후 시호는 태종공정성덕신공문무광효대왕(太宗恭定聖德神功文武光孝大王)이며 이후 존호를 더하여 정식 시호는 태종공정성덕신공건천체극대정계우문무예철성렬광효대왕(太宗恭定聖德神功建天體極大正啓佑文武睿哲成烈光孝大王)이다.

과거 급제 후 명나라의 사신으로 이색을 수행하였으며, 이성계를 제거하려던 정몽주를 제거하고, 반대파들을 제거하여 조선건국의 기틀을 다져놓았다. 그러나 조선건국 이후, 건국에 기여한 전비 한씨 소생 자녀들은 외면하고 신덕왕후 소생 아들 중 세자를 정한 부왕과 정도전의 처사에 반발하여 제1차 왕자의 난과 제2차 왕자의 난을 일으켜 반대파를 숙청하고 권력을 장악한다.

조선 태조 이성계와 신의왕후 한씨의 다섯 번째 아들이며, 비는 민제의 딸 원경왕후(元敬王后)이다. 공신들을 추방하고 자신의 처남과 사돈 등의 외척을 숙청하여 왕권을 강화시켰다. 태조 이후 아직 왕권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던 조선의 기틀을 다져서 사실상 조선의 창업 군주로 불린다. 1402년 탐라 성주가 인부(印符 : 朱記)를 왕에게 반납하여 조선에 완전 병합되었다.





 

태종(太宗, 1367~1422, 재위 1400~1418)은 새 왕조 개창기에 많은 공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정도전 등에 의해서 견제되었다. 제1차 왕자의 난을 계기로 재기에 성공, 그러나 왕위에 오르는 과정이나 왕위에 오른 뒤 계속된 피의 숙청을 단행하였다. 그러나 한편에서 보면 그는 500년 조선조 국가 운영의 밑그림을 완성한 군왕이었다.

 

 

“이런들 어떠하니 저런들 어떠하니”, 하여가에 담긴 야망


정몽주, 온건파 제거

정적 정몽주1392년(공양왕 4) 3월 아버지 이성계가 말에서 굴러 떨어져 부상을 당했다. 이성계는 병을 핑계로 은신했는데, 어머니 한씨의 상으로 경기도 영평에서 시묘살이 중이던 그는 계모 강씨의 급한 부름으로 개경의 집으로 되돌아온다.

정몽주 등은 이성계의 낙마사건을 계기로 이성계파의 인물들을 제거하고 그간의 개혁법령을 폐지하려는 계획을 세운다. 정몽주는 이성계의 병문안을 빌미로 이성계의 가택을 방문하는 치밀함을 보인다. 그는 아버지 이성계에게 정몽주를 제거할 것을 권고하였으나 이성계는 주저하였다.

이성계는 이방원에게 정몽주를 자기 세력으로 끌어들일 것을 지시했다. 이에 이방원은 정몽주를 자택으로 부르자 정몽주는 정세를 엿보러 이성계를 병문안하러 왔다. 그때 정몽주와 이방원이 주고 받은 시조가 바로 《단심가》(丹心歌)와 《하여가》(何如歌)이다. 이방원은 마지막으로 정몽주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그를 자택으로 불러들여 마주앉아 시조 한 수를 읊었다.


고려의 마지막 기운이 느껴지던 어느 날 이방원과 정몽주가 술상을 앞에 놓고 자리하였다. 자신의 야망 실현에 걸림돌이 되었던 정몽주를 회유하기 위해 이방원은 먼저 시 한 수를 읊었다. 우리네 세상살이 중간 중간에 부딪치는 현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잠깐 짬을 내어 감상해보기를 바란다.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만수산 드렁칡이 얽어진들 어떠하리
우리도 이같이 얽혀서 백 년까지 누리리라

 

정몽주에게 고려 왕조에 대한 절개를 굽힐 것을 전한 것이며, 자신의 뜻에 동참하라는 것이었다. 이방원다운 솔직하고도 직설적인 표현이다. 그러자 정몽주가 이방원이 따라주는 술 한 잔을 받아 들고는 다음과 같이 화답하였다.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
백골이 진토 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님 향한 일편단심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

 

이른바 ‘단심가(丹心歌)’라고 하는 것이다. 정몽주의 고려 왕조에 대한 일편단심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이전부터 정몽주의 마음을 돌리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던 이방원이었기에 더 이상의 설득은 무의미하였다. 그로부터 얼마 후 이방원은 심복 조영규를 통해 선지교(후에 선죽교로 이름이 바뀜)에서 정몽주를 살해하며, 이로써 새로운 왕조의 건국은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이성계의 다섯 번째 아들로 태어난 이방원, 그는 무장 가문이었던 이성계 가문의 유일한 문과급제자로 어려서부터 부친의 희망이었다. 이방원은 정몽주을 처치하는 거사가 성공한 뒤 남은∙정도전∙조준 등 52인과 이성계의 추대를 협의하고, 공민왕비 안씨를 움직여 수창궁에서 즉위하게 하였다. 새로운 왕조의 시작으로, 이방원은 중요한 고비마다 그 중심에 있었다.

 

 

개국의 공로가 묻혀 버린 좌절의 순간들

새 왕조를 개창한 뒤 아마도 이방원은 부왕의 등극에 절대적인 공헌을 하였고 개인적인 능력이나 중망으로 보아 자신이 후계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세상은 그에게 좌절의 아픔을 주었다. 그 첫 좌절이 태조 초에 이루어진 개국공신의 선정과정에서 누락된 것이었다. 개국공신의 선정을 주도한 태조가 공은 인정하되 친자(親子)이기 때문에 공신 선정에서 제외시켰다. 왕자 신분이 되면서 정치적, 사회적으로 누릴 수 있는 특권을 가졌을 것이지만 개국공신의 선정에서 제외된 것은 그것이 갖는 상징적인 의미를 두고 볼 때 이방원에게는 서운한 일이었다. 그래서인지 제1차 왕자의 난으로 정종이 즉위한 뒤 자신을 비롯해 방의∙방간 두 형을 개국 1등 공신에 추가로 선정하기도 하였다.

 

이방원은 이후에도 계속 정치에서 소외되며 정도전 등에 의해 견제되었다. 새 왕조가 들어선 후 얼마 지나지 않은 1392년 8월, 정도전 등이 중심이 되어 태조의 계비 신덕왕후의 막내 아들 방석을 세자로 책봉하였다. 방석을 세자로 책봉할 당시 배극렴은 “시국이 평온할 때에는 적자를 세우고, 세상이 어지러울 때에는 먼저 공 있는 자를 세워야 합니다.”라고 하여, 이방원을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하였으나, 끝내 이방원은 세자 책봉에서 소외되었다. 더하여 정도전은 중국의 예를 들어 모든 왕자를 각도에 나누어 보내자고 청하기도 하였고, 명나라와 외교적이 마찰이 생기면서 진법 훈련을 실시하면 왕자 및 공신들이 거느리고 사병을 혁파한다고 주장하기도 하였다. 이방원을 비롯한 정적들이 보유하고 있는 무력 기반을 약화시키려는 차원이었다.

 

 

새로운 왕조 조선의 기틀을 마련하다

좌절의 순간은 그러나 그리 길지 않았다. 제1차 왕자의 난으로 그야말로 이방원의 시대가 열렸다. 새로운 시대는 그냥 오지 않는 것, 준비된 자만이 얻을 수 있는 영광이었다. 이방원과 그 주위 사람들은 좌절의 시기에 앞으로 다가올 재기의 순간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였다. 먼저 본인과 부인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사병을 육성하거나 후일을 도모할 준비를 하였고, 여기에 당대 최고의 책사라고 할 수 있는 하륜과의 만남은 이방원에게 큰 힘이 되었다. 하륜을 통해서 의형제를 맺은 이숙번과의 만남도 이루어졌다.

 

제1차 왕자의 난 이후 권력의 대세는 이방원에게로 옮겨갔다. 이방원으로서도 바로 왕위에 오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는 자칫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 정도전 등의 제거가 권력욕으로만 비추어진다면 여론이 좋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방원은 일단 당시 생존하고 있던 형들 가운데 맏형인 영안대군 방과(제일 맏형은 진안대군 방우였으나 이미 사망한 상태임)에게 왕위를 양보하니, 그가 조선 제2대 왕인 정종이었다. 영안대군에게는 많은 아들이 있었음에도 적장자가 없었던 점이 이방원에게 후일 자신의 입지를 다지는데 유리한 요소였다. 정종 즉위 후 방원은 세자로 책봉되었고, 정종이 재위 2년 만에 왕위에서 물러나면서 그 자리를 이방원이 차지하게 되니, 그가 바로 태종이었다.

 

태종은 왕세자 시절 사병을 혁파하였다.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앞서 정도전이 사병을 혁파하려고 할 때 반발하던 그가 왕위에 올라서는 이를 혁파하였으니 말이다.


태종의 친필

 

그러나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사병은 왕권에 위협되는 요소였으므로 태종도 자신의 권력 강화를 위해서는 혁파해야만 하였다. 왕위에 오른 태종은 왕조국가에 맞는 여러 시스템을 정비하기 시작하였다. 이어 국가의 행정체계를 정비하여 6조 중심의 행정체계를 완성하여 자신의 국정 장악력을 강화하였다. 이 밖에도 오늘날 지방제도의 근간이 되는 8도 체제를 정비하였고, 서얼의 관직 진출 등을 제한하는 서얼차대법을 제정하였으며, 국가 운영의 필수인 인구나 군적 파악을 위해 호적법을 정비하였다. 이러한 제도들은 이후 조선조 운영의 근간이 되는 것이었다.

 

 

피의 숙청과 수성을 위한 비장한 선택

태종은 국가 운영을 위한 제도를 정비함과 동시에 자신의 왕권에 도전하거나 또는 도전할 소지가 있는 세력들을 하나둘 축출하였다. 가장 먼저 태종의 눈에 가시가 되었던 인물이 이거이였다. 태조 대 무장으로, 그리고 태종과 혼인관계가 있던 이거이였으나 사병혁파에 반대했다는 이유에서 제거되었다. 이거이는 당대 가장 많은 사병을 거느렸던 인물이었다. 이어 태종의 공격 화살은 자신을 그토록 도왔던 원경왕후의 집안으로 겨냥되었다. 외척으로 그리고 태종을 도와 왕위에 오르는데 큰 공을 세운 이들이었기에 그 권력은 하늘 높은 줄 몰랐다. 그러나 1406년(태종 6년)과 1409년 두 차례 왕위를 넘겨주겠다는 전위 표명 과정과 1415년을 거치면서 결국 원경왕후의 4형제가 모두 죽음을 맞이하였다. 세자를 끼고 권력을 행사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그야말로 피의 숙청의 연속이었다.

 

태종은 생전인 1418년(태종 18년) 8월에 왕위를 세종에게 물려주었다. 이 과정에서 태종은 아버지로서 비장한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왕위를 물려주기 2개월 전에 있었던 일로, 장자인 세자 양녕대군을 폐위시키고, 대신 셋째 아들인 충녕대군을 세자로 책봉하였던 것이었다. 당시 의정부를 비롯해 6조 등 조정의 많은 관원들이 양녕대군의 잘못을 논하면서 “만세(萬世)의 대계(大計)”를 위해 폐위시키기를 요청하였다. 어렵게 세운 왕조의 수성을 위해서라는 것이 그 이유였다. 관리들이 세자의 폐위에 대해 논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목숨을 담보로 한 위험천만한 일이었다. 국왕과 교감이 없었다면 쉽지 않은 일이었으리라. 신하들의 요청을 받아들이는 형식으로 이루어진 왕세자의 폐위에 대해 태종은 천명임을 강조하면서 후계자를 어진 이로 삼는 것은 고금의 대의라고 하며 그 정당성을 말하였다. 그 일이 비록 정당하다고는 하지만, 아비되는 입장에서 가슴 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실록에서는 당시 태종의 심정을 “임금이 통곡하여 흐느끼다가 목이 메이었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아무리 냉철한이라도 이 상황에서 심적인 동요가 없을 수 없었다.

 

 

‘용의 눈물’에 담긴 의미는?

 

개국정사좌명삼공신회맹문(開國定社佐命三功臣會盟文) 조선 3대 왕인 태종 이방원과 개국공신, 정사공신, 좌명공신들이 함께 황천상제와 종묘사직·산천백신의 영 앞에 나라의 군신과 붕우의 관계를 집에서의 부자·형제의 관계와 같이 충신성각으로써 할 것을 다짐한 군신회맹문.
<출처 :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NIKH.DB-fl_002_001_006_0001)>


1996년, ‘용의 눈물’이라는 이름으로 모 방송국에서 방영되었던 사극이 인기를 끈 적이 있었는데, 태종을 소재로 한 사극이었다. 이 사극은 방송외적으로도 관심을 유발하였다. 당시는 마침 대통령 선거운동이 막바지에 접어 들어가던 시기였는데, 후보자들이 정도전과 태종을 대비시키며 내각책임제와 대통령중심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기도 하였다. 대통령중심제를 지지하던 후보자가 당선되었으나 당시로써는 보기 드문 논쟁이었는데, 사극의 인기를 반영하는 듯했다.

 

사극의 마지막 장면은 대단히 극적이다. 왕위를 물려주고 상왕의 신분으로 있던 태종이 가뭄으로 고통 받는 백성들을 위해 궁궐 후원에 단을 쌓고는 며칠을 하늘에 기도한 끝에 단비가 내렸다. 태종도 서서히 생을 마감하였는데, 그 과정에서 태종은 그 동안 자신이 겪었던 일들을 회상하며 때로는 눈물을 흘리기도 하였다. 그렇다면 그 비는 ‘용의 눈물’이 변하여 내린 것이었을까? 태종은 1422년(세종 4년) 5월 10일에 승하하였다.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매년 태종이 승하하는 날에 비가 내리지 않은 적이 없다고 하며, 이때 내리는 비를 ‘태종우(太宗雨)’라 하였다.

 

조선 개국의 물꼬를 튼 정몽주의 저격으로부터 시작된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태종은 때로는 비정하게까지 느껴진다. 아마도 마지막 순간에 흘린 눈물은 그 동안 자신 때문에 흘렸던 피에 대한 사죄의 눈물이 아닐까? 그러나 재위 기간 동안에 이루어낸 여러 가지 제도나 정책은 이후 조선왕조 국가 운영의 기초가 되었다는 점에서 태종은 새롭게 출발한 왕조의 밑그림을 그린 임금이라 하겠다.

 

 

태종우
《연려실기술》에는 태종의 최후에 대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다.

태종 말년에 큰 가뭄이 닥쳤다.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지방의 논은 갈라졌고 밭은 타들어 갔으며 백성들은 풀뿌리로 먹을 것을 대신했다. 오랜 가뭄으로 민심은 날로 더욱 흉흉해져 갔고 백성들의 생활은 도탄에 빠져들었다.

처음에는 태종도 각 고을 관찰사들을 불러 민심을 수습하지 못하는 것을 꾸짖었으나 오랜 가뭄으로 곡식이 없고 설상가상으로 괴질까지 번지고 있다는 말을 듣자 태종은 가뭄 속 땡볕 아래 종일토록 앉아 하늘에 비를 내리게 해달라고 빌었다.

태종은 죽기 전까지도 기우를 위하여 노력하다가 세종 4년 5월 10일 임종할 때 “내가 죽어 영혼이 있다면 반드시 이 날만이라도 비를 내리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 후 태종의 기일인 음력 5월 10일에는 어김없이 비가 내렸는데, 사람들은 이 비를 태종우(太宗雨)라고 불렀다.

 

가족 관계

부 : 제 1대 태조
모 : 신의왕후 한씨
왕비 : 원경왕후 민씨(元敬王后 閔氏)
양녕대군 제(讓寧大君 褆) - 정부인(正夫人) 광주 김씨(金氏) 수성부부인(隨城府夫人)
효령대군 보(孝寧大君 補) - 정부인(正夫人) 해주 정씨(鄭氏) 예성부부인(藝城府夫人)
충녕대군 도(忠寧大君 裪): 세종대왕(世宗大王) - 비(妃) 소헌왕후(昭憲王后) 청송심씨(沈氏)
성녕대군 종(誠寧大君 褈) - 정부인(正夫人) 창녕 성씨(成氏) 삼한국대부인(三韓國大夫人)
정순공주(貞順公主) - 하가(下嫁) 청평군(淸平君) 이백강(李伯剛)
경정공주(慶貞公主) - 하가(下嫁) 평양군(平壤君) 조대림(趙大臨)[12][13]
경안공주(慶安公主) - 하가(下嫁) 길창군(吉昌君) 권규(權跬)
정선공주(貞善公主) - 하가(下嫁) 의산군(宜山君) 남휘(南暉)
후궁 : 효빈 김씨(孝嬪金氏) : 효순궁주
경녕군 비(敬寧君 裶) - 정부인(正夫人) 청풍 김씨(金氏) 청원부부인(淸原府夫人)
후궁 : 신빈 신씨(信嬪辛氏) : 신녕궁주
함녕군 인(諴寧君 裀) - 정부인(正夫人) 전주 최씨(崔氏) 전주군부인(全州郡夫人)
온녕군 정(溫寧君 裎) - 정부인(正夫人) 순천 박씨(朴氏) 익산군부인(益山郡夫人)
근녕군 농(謹寧君 襛) - 정부인(正夫人) 하양 허씨(許氏) 태안군부인(泰安郡夫人)
정신옹주(貞愼翁主) - 하가(下嫁) 영평군(鈴平君) 윤계동(尹季童)
정정옹주(貞靜翁主) - 하가(下嫁) 한원군(漢原君) 조선(趙璿)
숙정옹주(淑貞翁主) - 하가(下嫁) 일성군(日城君) 정효전(鄭孝全)
숙녕옹주(淑寧翁主) - 하가(下嫁) 파성군(坡城君) 윤우(尹愚)
숙경옹주(淑慶翁主) - 하가(下嫁) 파평군(坡平君) 윤암(尹巖)
숙근옹주(淑謹翁主) - 하가(下嫁) 화천군(花川君) 권공(權恭)
소신옹주(昭信翁主) - 하가(下嫁) 유천위(柔川尉) 변효순(邊孝順)
후궁 : 선빈 안씨(善嬪安氏) : 숙선옹주
익녕군 치(益寧君 袳) - 정부인(正夫人) 운봉 박씨(朴氏)
소숙옹주(昭淑翁主) - 하가(下嫁) 해평군(海平君) 윤연면(尹延命)
경신옹주(敬愼翁主) - 하가(下嫁) 전의군(全義君) 이완(李梡)
옹주(翁主) - 요절
후궁 : 의빈 권씨(懿嬪權氏) : 정의궁주, 영수궁(寧壽宮)
정혜옹주(貞惠翁主) - 하가(下嫁) 운성군(雲城君) 박종우(朴從愚)
후궁 : 소빈 노씨(昭嬪盧氏) : 소혜궁주
숙혜옹주(淑惠翁主) - 하가(下嫁) 성원위(星原尉) 이정녕(李正寧)
후궁 : 명빈 김씨(明嬪金氏)
숙안옹주(淑安翁主) - 하가(下嫁) 회천위(懷川尉) 황유(黃裕)
후궁 : 정빈 고씨(貞嬪高氏)
근녕군 농(謹寧君 襛) - 정부인(正夫人) 하양 허씨(許氏) 태안군부인(泰安郡夫人))[14]
후궁 : 숙의 최씨(淑儀崔氏)
희령군 타(熙寧君 袉) - 정부인(正夫人) 순창 신씨(申氏) 순창군부인(淳昌郡夫人)/계부인(繼夫人) 평산 신씨(申氏) 평산군부인(平山郡夫人)
옹주(翁主) - 요절
후궁 : 덕숙옹주 이씨(德淑翁主李氏)
후령군 간(厚寧君 衦) - 정부인(正夫人) 평산 신씨(申氏) 무안군부인(武安郡夫人)
숙순옹주(淑順翁主) - 하가(下嫁) 파원위(坡原尉) 윤평(尹泙)
후궁: 안씨
혜령군 지(惠寧君 祉) - 정부인(正夫人) 무송 윤씨(尹氏) 낙안군부인(樂安郡夫人)
후궁 : 숙공궁주 김씨(淑恭宮主 金氏)
후궁 : 의정궁주 조씨(義貞宮主 趙氏)
후궁 : 혜순궁주 이씨(惠順宮主 李氏)
후궁 : 신순궁주 이씨(愼順宮主 李氏)
후궁 : 혜선옹주 홍씨(惠善翁主 洪氏)
후궁 : 순혜옹주 장씨(順惠翁主 張氏)
후궁 : 서경옹주 금영(西京翁主 金英)

 

이근호 / 국민대 한국학연구소 연구교수
글쓴이 이근호는 조선후기 정치사와 정치사상사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대중과 소통하려는 차원에서 [이야기 조선왕조사], [청소년을 위한 한국사사전] 등을 출간하였는데 이러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다.

그림 장선환 / 화가, 일러스트레이터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미술교육학과와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다. 화가와 그림책 작가로 활동을 하고 있으며, 현재 경희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http://www.fartzzang.com
 
이미지 제공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http://db.history.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