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차 왕자의 난 사건

제1차 왕자의 난은 1398년 왕위 계승권을 에워싸고 일어난 왕자간의 싸움으로, 태조 이성계의 다섯째 아들 이방원이 반란을 일으켜 반대 세력을 제거하였기 때문에 방원의 난으로도 불리며, 그밖에 방석의 난, 혹은 정도전의 난, 무인정사(戊寅靖社)라고도 불린다. 제2차 왕자의 난이 동복(同腹) 형제간의 싸움이라면, 제1차 왕자의 난은 이복(異腹) 형제간의 싸움이다.

원인
왕자의 난의 원인은 크게 세자 책봉 문제와 요동 정벌 준비에 따른 오해에서 비롯했다.

세자 책봉 문제

처음에는 모두 다 조선을 세우는 데 앞장섰던 이방원이 세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때 태조의 8남 중에는 전(前) 왕비 한씨(韓氏) 소생으로 1남 방우, 2남 방과, 3남 방의, 4남 방간, 5남 방원, 6남 방연이 있었고, 계비(繼妃) 강씨(康氏) 소생의 7남 방번, 8남 방석이 있었다.

태조 즉위 후 세자 책봉 문제가 일어나자 태조는 계비 강씨의 의향에 따라 제7남 이방번(李芳蕃)을 세자로 삼으려 하였으나, 이방번은 그 사람됨이 왕위에 적당치 않다는 공신(功臣) 배극렴(裵克廉)·조준 등의 주청으로 제8남 이방석을 세자로 삼았다.

이 처사는 한씨 소생 왕자들의 불평을 사게 되고, 특히 이방원은 부왕(父王)의 창업을 도와 공로가 크고 또한 자질(資質)이 영매(英邁)한 인물이라 이에 대한 불평이 대단하였을 뿐만 아니라, 개국공신으로서 왕세자 이방석의 보도(輔導)를 책임지고 있는 정도전 이하 남은·심효생 등이 모든 권력을 장악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대단한 불만을 품고 있었다.

요동 정벌 준비
뒤이어 정도전이 요동 정벌을 계획하려고 군사를 모으자 이방원이 자신을 치려고 군사를 모으는 것으로 오해를 하였다.

경과
한양 신도(漢陽新都)의 공역(工役)이 완료된 지 2년 후인 1398년(태조 7) 음력 8월 정도전·남은·심효생 등이 밀모(密謀)하여 태조의 병세가 위독하자 여러 왕자를 궁중으로 불러들였다.

이방원은 이를 기회로 일거에 이방원을 위시한 한씨 소생의 왕자들을 살육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트집을 잡아, 이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명분을 세워 그해 음력 8월 25일 이방의, 이방간 등 여러 왕자들을 포섭하고 이숙번, 민무구, 민무질, 조준, 하륜, 박포, 이지란 등 휘하 부하들을 시켜 군사를 일으켰다.

그 뒤 남은의 집으로 쳐들어가 정도전과 남은을 죽이고, 같은 시각에 박위, 유만수, 장지화, 이근, 심효생을 살해하였고 그리고 변란의 책임을 세자와 정도전 일파에게 돌림으로써 숙원(宿怨)을 풀었다.

또한 세자 이방석은 폐위하여 귀양 보내는 도중에 살해하고, 이방석의 동복형(同腹兄) 이방번도 함께 죽여 버렸다. 이 변란으로 세자 이방석이 폐위되니 다음 세자로 이방원을 만들게 된 것은 정세의 당연한 귀추였다.

결과

이방원은 세자의 위(位)를 굳이 사양하며 제2자 이방과(李芳果)에게 넘겨주었다. 그것은 야심이 없는 이방과에게 양보함으로써 이방원은 당장의 혐의를 받을 입장을 벗고 또 후일을 기할 자신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태조는 자기가 총애하던 이방석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결국 정사에 뜻을 잃고 다음 달 9월에는 세자 이방과에게 왕위를 물려주니 그가 곧 정종이요, 이로부터 태조는 상왕(上王)으로 칭하게 되었다.

그리고 1400년에는 제2차 왕자의 난이 일어나게 된다.

의의
이 난을 정치적으로 보면 당시 권세를 한손에 쥐고 있던 정도전 일파를 고려조의 신하들을 중심으로 한 방원 일파가 타도하고 권력을 차지한 사건이지만, 좀 더 협의(狹義)로 볼 때에는 이복(移腹) 형제간의 왕위 쟁탈을 위한 골육상쟁(骨肉相爭)의 현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