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역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왕자의 난

왕자의 난(王子-亂)은 조선 태조 이성계의 창업 도상에서 일어난 왕자들의 왕위 계승권을 에워싼 골육상쟁이다.태조는 왕비 신의왕후 한씨(神懿王后 韓氏)와 소생으로 방우(芳雨)·방과(芳果)·방의(芳毅)·방간(芳幹)·방원(芳遠)·방연(芳衍)의 6남을 두었고, 계비(繼妃) 신덕왕후 강씨(神德王后 康氏) 소생으로 방번(芳藩)·방석(芳碩)의 2남을 두었다.제1차 ...

제 2차 왕자의 난

제2차 왕자의 난은 1400년 태조 이성계의 아들 이방원과 이방간이 세자 자리를 두고 싸운 것으로 제1차 왕자의 난과 구별하기 위해 제2차 왕자의 난 또는 제2왕자의 난, 방간의 난, 박포의 난 등으로 불린다.원인제1차 왕자의 난이 이복(異腹) 형제간의 싸움인 데 대하여 이는 동복(同腹) 형제간의 싸움이며, 방간의 방원에 대한 시의심(猜疑心) 때문에 일...

제 1차 왕자의 난

제1차 왕자의 난은 1398년 왕위 계승권을 에워싸고 일어난 왕자간의 싸움으로, 태조 이성계의 다섯째 아들 이방원이 반란을 일으켜 반대 세력을 제거하였기 때문에 방원의 난으로도 불리며, 그밖에 방석의 난, 혹은 정도전의 난, 무인정사(戊寅靖社)라고도 불린다. 제2차 왕자의 난이 동복(同腹) 형제간의 싸움이라면, 제1차 왕자의 난은 이복(異腹) 형제간의 ...

산음공주(山陰公主) : 역사상 가장 많은 남편을 두었던 공주

중국의 황제는 아마도 가장 편안한 직업이었을 것이다. 그들은 삼궁육원에 수천의 궁녀를 거느릴 수 있었다. 절대권력을 가진 자만이 절대 자유를 누릴 수 있었다.중국남북조시대의 송(宋)나라에는 산음공주 유초옥(劉楚玉)이라는 여인이 있었는데, 이런 특권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자신이 원하는대로 자신의 삼궁육원을 만들어냈다.산음공주의 모친은 문목황후(文穆皇后) ...
1